1. 본당소개
  2. 주보성인
  3. 본당연혁
  4. 미사&성사안내
  5. 성직자
  6. 찾아오시는길

 

18.png

 

 

sub03_st01.gif

 

gongso_1.jpg

지금의 수원 서부 지역 중에서 처음으로 이루어진
신앙공동체는 1921년 서울교구 갓등이(왕림)본당의 공소로
출발한 호매실 지역이었다. 흔히 ‘자리묵리’라고 불리던
이 지역은 행정 구역상으로는 수원군 수원읍 호매실리였다.
이때의 공소 규모는 신자수 50여명이었다.
당시 서둔동은  수원군 일왕면 서둔리로서 일형면 내의 16개리 가운데
가장 주민이 많은 부락으로 ‘서둔말’ 이라 불렀다.
이 당시 가구수는 191호였다. 호매실 공소는 호매실리, 서둔말, 자목리,
금곡리 등을 관할 구역으로 하였다.
그러다가 1930년에 와서 노림공소로 바뀌었다.
이 노림 공소가 위치한 부락은 청주 한씨(淸州 韓氏)의 집성촌으로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었다.
이들은 곳곳에 나무를  심어 정성을 다해 가꾼 결과 거목이
마을과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풍경을 이루었는데,
이를 연유로 노림(老林)이라는 마을 명이 생겼다.

1923년 수원본당(현재의 북수동 성당)이 왕림 본당으로부터 분당되면서
노림공소는 수원본당 관할로 바뀌었다.
1932년 3월에는 당시 공소회장 한동수 스테파노가 본인의 대지에
건축비 전액을 부담하여 강당을 신축 하였다.
그 후 노림공소는 노림, 금곡 , 두암 등의 여러 부락에서
새 영세자가 많이 나와 금곡리에 따로 강당을 건축하고
금곡공소를 분리하였다.
이 때 금곡공소 건물은 유지문 시몬이 기증한 30평의 밭에
6칸 규모의 한옥으로 지어졌다. 이 공소 터는 후에 국유지로 편입되었다.
1963년 5월에는 (제 6대  한영수 레오 공소회장 재임 시) 
 금곡공소 신자들은 자력으로 102평의 땅을 사서 28평의
새 공소 건물을 건축 하였다.

『1998.12.24. "본당설정 30년 하느님과 함께"
천주교 수원교구 서둔동 순교자 성당 pp101~pp102』

 

 

 

sub03_st02.gif

 

이곳 노림공소는 청주 한씨  집성촌이었다. 청주 한씨들은 이곳에서 농사를 지으면서 마을 곳곳에 많은 나무를 심고
정성껏 가꾸어 늙은 나무가 많은 마을이라하여 노림(老林)이라 칭하게 된 마을이다.
 
북수동 성당 관할 당시 노림공소의 천주교 신자 세대수는 5, 6세대 였으며 총 신자수는 불과 10여명에 지나지 않았다고 한다.
1934년 6월  한동수 스테파노 초대 공소 회장은  북수동 성당 신부님과 왕림 성당 신부님께 많은 자문을 구하여
경당을 건축 하기로 하고,  1934년 8월에 호매실동 396번지 대지 100평에 착공, 1935년 3월 7일  아담한 경당을  준공하였다. 
 
 이 후 노림공소에는 하느님을 모르던 많은 사람들이(노림, 금곡, 두암) 날이 갈수록  입교하여 신자들이 해마다 증가하게 되었다.
 
그후 1940년 금곡리에 경당을 신축하여 노림공소에서 금곡공소로 분리 되었으며 1979년 두암공소로 각각 분리되었다.
 
노림공소는 1977년 12월 서둔동 성당 관할로 편입되었고, 1985년 3월 17일에는 노림지역  3개 구역 6개반으로 발전하였다.